확정 고시 앞둔 동탄 트램(노면 전차)… '동시 착공' 과제만 남았다

  • 신지영 기자
  • 발행일 2018-10-02

1면
사진은 동탄2신도시 트램 건설예정 구간인 동탄순환대로. /경인일보 DB


道, 사업성 확보된 구간 우선 주장

화성시·정치권, 통합 추진 한목청
이원욱 의원 "공사비용 절감" 강조

국내 최초 도입으로 구상단계부터 주목을 끌었던 화성 동탄신도시 트램(노면전차)이 조만간 현실화될 전망이다.

1일 국토교통부와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등에 따르면 국토부는 동탄 트램이 포함된 '경기도 도시철도 계획'에 대한 확정 고시를 앞두고 있다.

다만, 동탄 트램 1단계 구간을 먼저 하느냐, 아니면 1·2단계 구간을 동시에 하느냐가 마지막 해결 사안으로 남은 것으로 확인됐다.

동탄 신도시에는 동탄2신도시를 종단하는 트램 1·2호선(1단계 구간)과 동탄1신도시를 횡으로 가로지르는 3호선(2단계 구간)이 계획돼 있다. 이 중 1단계 구간은 사업성이 확보됐지만, 2단계는 B/C(비용편익비)가 1.0 미만으로 사업성을 확보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1단계 구간을 먼저 시작하고 2단계 구간을 추후 진행하는 방안과 1·2단계를 동시 추진하는 두 가지 안이 논의되고 있는 상태다.

1단계 구간은 이미 동탄 입주자가 부담한 트램 설치비용 9천200억원으로 사업비(9천900억원)를 충당할 수 있지만, 2단계 구간까지 진행하면 추가 사업비가 소요된다는 점이 걸림돌이다.

경기도는 사업성이 확보된 1단계 구간을 먼저 시행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화성시와 정치권은 동시 착공을 주장하고 있다.

이원욱 의원실 측은 "트램 도입이 국내 최초 사례다 보니 사업비가 과다 계산된 측면이 있고, 1·2단계를 분리해서 진행하는 것보다 통합해서 동시 착공하는 것이 사업비가 덜 소요된다"며 동시 착공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처럼 동탄 트램의 동시착공 문제가 화두로 떠오르자 경기도는 최근 국토부 측에 "보완 자료를 제출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져 최종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경기도 도시철도 계획'에는 동탄 트램을 비롯해 수원 1호선(수원역~한일타운)·성남 1호선(판교역~성남산업단지)·성남 2호선(판교차량기지~정자역)·오이도 연결선(오이도역~오이도)·송내부천선(송내역~부천역)·시흥안산스마트허브노선(오이도역~시흥안산스마트허브~한양대역) 등 다양한 트램 노선 계획이 담겨있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