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 지자체와 보호구역 사업 추진

  • 이상훈 기자
  • 입력 2018-12-05 09:15:02

2018120501000289700013591.jpg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왼쪽 다섯번째), 정경두 국방부 장관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정이 경기 북부지역 등 남북 접경지역 내 군사시설 보호 구역을 해제·완화하기로 했다.

5일 더불어민주당과 정부에 따르면 지역 주민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과감한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완화를 추진한다.

또한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이북 지역 출입 절차를 간소화하고, 출입 자동화 시스템을 확대 설치하는 동시에 접경지역 인근 지방자치단체의 보호구역 내 사업 추진을 위한 규제 완화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 정경두 국방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협의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과거 남북한이 극한 대치했던 시절의 규제를 그대로 유지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면서 "작전상 꼭 필요하면 군사시설 보호구역을 유지하되 그렇지 않은 곳은 과감하게 해제하거나 완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 북부, 강원은 남북 접경지역이라는 이유로 대부분 땅이 군사시설 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며 "오늘 논의를 통해 접경지역 등의 군사시설 보호구역에 대한 구체적인 규제 완화 방안을 발표하고, 민통선 이북 지역의 출입 절차를 간소화해 농민과 관광객의 불편을 덜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도 "국방부가 군사시설 보호구역 완화와 해제와 관련해 국방개혁 2.0 추진 차원에서 심도 있게 검토하고 업무를 원만히 처리할 수 있도록 결과를 도출했다"면서 "작전에 꼭 필요한 시설은 계속 유지하고 보완하면서 국민 편익과 지역 상생 차원에서 완화하거나 해제해야 할 필요성이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과감히 그런 조치를 할 수 있도록 심의 절차를 거쳤다"고 설명했다.

2018120501000289700013592.jpg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이 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그는 "이번 완화·해제 내용은 군사대비태세는 확실히 유지하면서도 주민과 상생 할 수 있는 방안을 선제적이고, 능동적으로 검토하면서 합리적으로 규제를 완화한 것"이라면서 "민통선에 출입하는 국민 불편을 해소하려고 출입통제소의 신원 확인절차에 걸리는 시간 단축도 협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당정은 이번 접경지역 군사시설 보호구역 전수조사를 통해 주민 억울함을 해소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는 구체적 실행 방안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또 접경지 위주로 군사시설 보호구역을 해제하고 후방지역에 대해서는 내년에 추가로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지역사회 상생을 위해 무단 점유지 보상확대, 장기간 방치된 군 유휴시설 철거 등 다른 개혁과제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