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청, 노년층 여가공간 추진사업비 30억원 들여 내년 착공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달빛공원에 18홀 규모의 '파크골프장'이 들어선다. 파크골프는 기존 골프장보다 적은 면적에서 플라스틱 공과 나무 채로 즐기는 간이 골프로 노년층에게 인기를 얻는 스포츠다.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연수구 송도 달빛공원 1만8천㎡ 부지에 총 사업비 30억원을 들여 파크골프장을 건설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인천경제청은 최근 1차 추가경정예산안에 편성해 설계비와 교통영향평가조사 용역비 예산 1억2천만원을 인천시의회에 제출했고, 내년에는 공사비를 확보해 착공할 계획이다.사업 대상지는 현재 MTB 자전거 공원으로 활용되고 있는 송도컨벤시아교와 송도국제교 사이 공원 유휴부지다. 인천경제청은 이곳에 잔디를 심어 18홀 규모의 파크골프장과 주차장, 주민 편의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지금은 자전거만 다닐 수 있는 좁은 진출입로만 조성돼 있어 차량이 다닐 수 있는 출입구도 만들 예정이다.'실버 스포츠'로 최근 인기 몰이를 하고 있는 파크골프는 회원제로 운영되는 골프장과 달리 일반 공원에 조성된 9~18홀 규모의 간이 골프장에서 4인 1조로 즐기는 게임이다. 게이트볼보다 역동성 있고, 가벼운 산책과 함께 골프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노년층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전용 골프채의 구조상 공이 높이 뜨거나 날아갈 염려도 없어 도심 공원에서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스포츠다.국내에 30여 곳이 조성돼 있으며 울산대공원에 있는 비슷한 규모의 파크골프장의 경우 18홀 기준 4천원의 요금으로 유료 운영되고 있다.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어르신들의 여가 생활을 위해 송도 달빛공원 여유 공간을 활용해 파크골프장을 조성하기로 했고, 이번 추경을 통해 설계비를 확보했다"며 "골프장처럼 난이도 있는 코스를 만드는 게 아니라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설계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2019-03-28 김민재

이달말부터 원주 광역화장장 이용3개 시·군 공동 건립… 30분 거리그동안 타 지역 원정 화장으로 불편을 겪어왔던 여주시민들의 불편이 사라지게 됐다.28일 여주시에 따르면 여주시민들은 3월 말부터 30분 거리에 위치한 강원 원주시 흥업면 사제리 산 171의1 일원의 광역화장시설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지난 2016년 여주시와 원주시, 횡성군 등 3개 시·군의 공동건립 협약에 따라 추진된 광역화장시설은 4천35㎡ 규모로, 화장로 7기를 갖추고 있다. 총사업비 254억원 중 여주시가 58억원을 부담했다.여주시는 2016년 6월 여주추모공원 개원으로 고인을 안치할 수 있는 공설봉안시설과 자연장지를 갖췄지만 화장시설이 없어 그동안 화장장려금 50만원을 시민들에게 지원해 왔다.3월 말 광역화장시설이 개원하면 90일간 유예기간을 거쳐 화장장려금은 폐지될 예정이다.광역화장시설의 명칭은 공모를 통해 '하늘나래원'으로 결정됐으며 원주시가 직접 운영한다.화장시설 사용료는 1구당 관내자 기준 10만원으로, 여주·원주·횡성 주민 모두 동등한 조건으로 화장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여주/양동민기자 coa007@kyeongin.com그동안 원정 화장으로 불편을 겪어왔던 여주시민들이 3월 말부터 30분 거리인 강원 원주시 흥업면 사제리 산 171의1 일원의 광역화장시설(하늘나래원·조감도)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여주시 제공

2019-03-04 양동민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