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3기 신도시 2곳 추가' 앞두고 안양·광명·하남·고양지역 급부상

  • 이상훈 기자
  • 발행일 2018-11-22

고양
고양 장항동 일대 전경. /경인일보DB

박달TV, KTX등 광역교통망 갖춰
광명, 부지 넓고 서울접근성 뛰어나
감북, 보금자리 해제·송파구와 인접
장항동, 택지지구 승인 사업 추진중


정부의 3기 신도시 추가 발표 시기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유력 후보지로 떠오른 안양, 광명, 하남, 고양 지역 부동산 시장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들 지역에서 기존에 추진하던 대규모 택지개발 사업과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맞물려 유력 신도시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것이다. → 위치도 참조

21일 국토교통부와 부동산 업계 등에 따르면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이 지난 13일 부동산 공급확대 정책의 일환으로 "12월 중 3기 신도시 2곳을 추가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그동안 유력 3기 신도시 후보지로 꼽혔던 광명·시흥특별관리지역과 안양박달테크노밸리, 고양 장항동과 대곡역세권, 하남 감북지구 등이 주목받고 있다.

2018112101001467800069463

광명·시흥특별관리지역은 애초 광명시 광명동, 시흥시 과림동 일대 1천736만㎡ 부지에 9만5천 세대 규모의 보금자리주택 조성이 계획됐던 곳이다.

서울 서남권과의 접근성이 좋고 주변에 KTX 광명역과 서울외곽순환도로, 제2경인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이 확충돼 서울의 인구를 분산시킬 수 있는 유력 후보지로 평가받았다.

하지만 부동산 경기 침체와 사업 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재무여건 악화, 원주민들의 반발 등으로 2014년 결국 지정이 해제돼 현재 주민들이 거주하는 취락지역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이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있다.

해당 지자체 관계자는 "부지가 넓고 서울 접근성도 뛰어난 데다가 이미 그린벨트가 해제돼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있어 3기 신도시 유력 후보지로 꼽히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안양시가 지난해 2월 조성계획을 발표하고 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인 '박달테크노밸리(서안양친환경융합테크노밸리)도 유력 후보지로 떠올라 있다.

2018112101001467800069462

박달테크노밸리 사업은 안양 서부권 구도심인 만안구 박달동 일원 354만㎡ 부지에 IT산업과 R&D(연구개발) 시설 및 주거단지가 어우러진 복합 테크노타운을 오는 2025년까지 조성하는 사업이다.

박달동 일원의 군사시설을 이전하고 기존 노후화된 공업시설을 고도화하는 한편, 신안산선·경부고속철도(KTX)·서해안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과 연계해 첨단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계획이다.

지역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박달테크노밸리사업과 함께 3기 신도시로 유력 후보지로 떠오르면서 외지인들의 투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좋은 소식을 기대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고양 장항동 일대도 3기 신도시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 고양 일산동구 장항동 일대 156만 2천156㎡ 부지에 공동주택 1만2천340가구 및 단독주택 230가구 등을 짓는 '고양장항 공공주택지구'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지역이다.

지난 2016년 4월 택지개발지구로 지정돼 올해 4월 지구계획이 승인되면서 사업추진이 본격화된 곳이다.

장항동 뿐 아니라 고양시가 역점 추진 중인 '대곡역세권 개발사업'의 대상지도 3기 신도시 후보지로 떠올라 있다.

최근 GTX-A 노선의 연내 착공이 사실상 확정되면서 복합환승센터 조성이 예고돼 관심이 쏠리고 있는 덕양구 대장동 일원 180만㎡ 부지다.

경의선과 일산선, 교외선, GTX, 대곡~소사선, 환승역사 등 철도는 물론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자유로, 제2 자유로, 국지도 39호선, 중앙로 등 교통여건이 좋다.

2018112101001467800069464

마지막으로 하남 감북동·감일동·광암동·초이동 일대에 조성된 267만㎡ 규모의 택지개발지구인 '하남 감북지구' 일대가 후보지로 거론된다.

이곳 역시 2015년 주민과 토지주들의 반대로 보금자리지구에서 해제된 지역으로, 서울 송파구와 바짝 붙어 있고 신도시에 육박하는 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곳이어서 정부의 주택공급 발표 때 마다 유력한 후보지로 꼽혀왔다.

애초 이곳에서는 보금자리주택 1만4천가구를 포함해 모두 2만 가구의 주택이 공급될 예정이었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