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흑석2구역' 등 서울 8개 구역 공공재개발 추진

  • 윤혜경 기자
  • 입력 2021-01-15 16:06:33

2021011502000005300028301.jpg
서울 동작구 흑석동 흑석2구역. /연합뉴스

서울시 동작구 흑석 2구역과 영등포구 양평13·14구역 등 기존에 지정된 재개발구역 8곳에서 공공재개발 사업이 추진된다.

15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 8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후보지는 흑석2구역, 양평13·14구역, 동대문구 용두 1-6·신설1구역, 관악구 봉천13구여, 종로구 신문로2-12구역, 강북구 강북5구역 등이다.

후보지는 모두 역세권에 위치한 기존 정비구역으로, 사업성 부족과 주민 간 갈등으로 정비구역 지정 후 10년 넘게 사업이 정체된 상태다.

기존 사업지의 가구 수는 1천704가구로, 재개발이 끝나면 4천763가구로 기존 대비 2.5배 이상 증가하게 된다.

공공재개발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공공기관이 사업에 참여하는 재개발 사업 방식이다. 용적률이 법정 한도의 120%까지 부여하고, 불어난 용적률의 20~50%를 임대주택으로 기부채납 받는다.

공공재개발 사업은 도시규제 완화뿌만 아니라 분양가상한제 제외로 사업성이 개선된다는 이점이 있다. 이와 더불어 사업비 융자, 인허가 절차 간소화 등 각종 공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새로 건설되는 주택은 조합원 물량은 제외한 나머지가 일반분양 또는 공공임대, 수익공유형 전세 등으로 공급된다.

공공재개발 사업지의 투기자금 유입을 막기 위해 후보지는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는 공공지원을 통해 사업을 속도감 있게 진행할 수 있는 곳 위주로 선정했다"면서 "공공재개발 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행정 절차를 신속히 처리하고, 추가 후보지 선정 절차도 속도감 있게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도시정비법 개정안이 신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국회와 긴밀히 협력하고 사업비·이주비 지원방안 등도 차질없이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