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덕지구 개발 우선협상대상자에 대구은행 컨소시엄 선정

스마트물류 등 '현덕클린경제도시'로 개발 추진
기반시설 확충 통해 개발이익 주민에 환원
  • 이상훈 기자
  • 입력 2020-12-16 10:39:40

2020121602000015200034101.jpg
현덕지구 위치도./경기도 제공

대구은행 컨소시엄이 경기경제자유구역 현덕지구 개발사업을 추진할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컨소시엄에는 대구은행을 대표사로 메리츠증권, 하이투자증권, 키움증권, 랜드영 등 7개 법인이 참여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8일 민간사업자 공모 평가위원회를 열고 대구은행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최종 선정했다.

대구은행 컨소시엄은 현덕지구 개발방향에 대해 기존 중화권 관광객유치를 위한 차이나타운 개발이 아닌 수소 인프라 및 스마트 물류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현덕클린경제도시'로 탈바꿈하는 내용을 담은 사업계획서를 제출해 높게 평가받았다.

대구은행 컨소시엄은(50%-1주) 향후 경기주택도시공사(30%+1주) 및 평택도시공사(20%)와 함께 출자 지분을 나눠 갖고 프로젝트 금융투자회사(PFV)를 설립해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개발이익 도민 환원제'가 적용된 현덕지구 개발사업은 평택시 현덕면 장수리·권관리 일원 231만6천㎡를 개발하는 사업으로, 사업 완료 후 발생하는 개발이익 중 공공의 출자 지분 만큼 지역주민들에게 환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경기주택도시공사와 평택도시공사는 내년 2월 특수목적법인(SPC) 설립을 위해 본격적으로 우선협상대상자와 사업협약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2014년 1월 현덕지구 개발사업시행자로 대한민국중국성 개발㈜를 지정했지만, 실시계획 승인 조건 미 이행 등을 이유로 2018년 8월 개발사업시행자 지정을 취소한 바 있다.

/이상훈기자 sh2018@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