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엠 부동산Live]'트리플'초역세권 품은 '검암 역세권' 개발 관심 '집중'

인천도시공사, 5~6월 지구계획 승인·토지보상 추진
검암역~서울 9호선 직결 사업 2023년 하반기 개통 목표
  • 이상훈 기자
  • 입력 2020-03-25 15:05:59

2020032502000017100066271.jpg
'검암역세권' 위치도./인천도시공사 제공

인천시 검암역 일대가 '트리플' 역세권 입지를 갖춘 7천 가구 규모의 자족형 복합도시로 재탄생한다.

인천도시공사(공사)는 지난해 상반기부터 인천시 서구 검암동 일원 79만3천253㎡에 검암역(인천공항철도, 인천지하철2호선)과 연계한 검암 역세권 개발사업을 추진 중이다. 사업비는 7천억원 규모다.

사업 지구 내에는 민간·공공분양 아파트와 행복주택 등 7천400가구를 비롯해 단독주택, 상업시설, 도시지원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또 초등학교와 중학교도 신설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인천 서북부 지역 대중교통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전체 부지 중 3만㎡에 복합환승센터를 조성한다.

이 사업은 지난해 9월 정부의 무주택 서민과 실수요자를 위한 신규 공공택지 확보정책(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에 따라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되면서 가시화됐다. 공사는 오는 5월 토지이용계획 등을 담은 지구계획 승인을 신청한 뒤 6월부터 토지 보상에 착수한다. 올해 하반기 지구계획 승인을 받아 내년 초 부지 조성 공사를 시작해 2024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2020032502000017100066272.jpg
'검암역세권' 항공사진./인천도시공사 제공

검암 역세권의 입지적 특성을 보면 사업 지구 남측에 인천 아시아드 주경기장이, 북측으로 경인아라뱃길, 서측에 청라지구가 있다. 1㎞ 내 검암역과 검바위역(인천2호선)이 있으며,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청라 나들목도 가까워 교통여건이 뛰어나다.

실수요자는 물론 투자자들 사이에서 검암 역세권이 주목받는 가장 큰 이유는 인천공항철도와 지하철 9호선 직결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기 때문이다. 이 사업은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인천공항철도가 총 사업비 2천115억원을 투입해 전동차 48량(6량 8편성)을 도입한다. 

이들 기관은 올 하반기 조속한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내년 하반기까지 차량 제작 발주와 신호·통신 등 시스템 구축에 들어가 2023년 하반기에는 개통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며 "공항철도 이용객뿐 아니라 지역 주민들의 교통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직결 사업이 완료되면 검암역은 9호선, 공항철도, 인천2호선이 지나는 트리플 역세권 입지를 갖추게 된다. 인천공항(공항철도)에서 중앙보훈병원(9호선)까지 환승 없이 한 번에 갈 수 있다. 또 서울 강남으로 이동하는 시간이 대폭 단축된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기존 인천 2호선 독정역에서 지선을 빼 검단신도시를 거쳐 불로지구까지 4.45㎞ 구간이 연결된다.

이 같은 개발 기대감 속에 검암 역세권 일대 부동산 시장은 들썩이고 있다.

국토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지난해 말까지 3억원 대 초반에 거래되던 검암동 '검암서해그랑블' 전용면적 69㎡가 지난달 1억원 가까이 오른 4억500만원(중층)에 거래됐다. 지난해 매달 5~8건 정도 거래되던 거래량도 대폭 늘어 올해 1월에만 20건 가까이 실거래됐다.

'검암풍림아이원2차' 역시 지난해 3억원 대 초반에 거래되던 전용면적 84㎡가 올해 1월 3억원 중반대로 올라서더니 이달 4억1천500만원에 거래되며 4억원 대에 안착하는 양상이다.

검암동의 한 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역세권 입지에 다양한 교통 호재로 서울 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투자자들이 몰려 시세가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며 "주변이 개발된 지 10~15년 정도 흘러 7천 가구 규모의 미니신도시와 단독주택, 상업시설이 들어선다면 부동산 시장이 더욱 활기를 띨 것"이라고 전망했다.

공사 관계자는 "교통 요충지에 공공주택 조성으로 서민 중심 주거 공간을 확보하고, 행복주택과 국민임대 등 다양한 임대주택 공급으로 서민 주거비 부담 경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도시지원시설용지를 확보해 일자리 창출을 통한 자족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감정원이 조사한 3월 셋째 주(16일 기준)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을 보면 인천은 전주 대비 0.53% 올라, 감정원이 통계 작성을 시작한 지난 2012년 5월 이래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상훈기자 sh2018@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