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3기 신도시, 교통 편리한 '자족도시' 될 것"

자족기능 강화에 주력, 직주근접 신도시 조성 추진
하남 교산, 과천지구 지방참여 비율(지분) 각각 35%, 45% 확정
  • 윤혜경 기자
  • 입력 2020-01-08 16:03:58

8.jpg
3기 신도시 위치도. /경기도 제공

과천 과천지구를 비롯해 하남교산, 남양주왕숙, 고양창릉, 부천대장, 안산장상 등 경기도 내 3기 신도시의 키워드는 '직주근접'과 '사통팔달'이 될 전망이다.

8일 경기도는 3기 신도시 로드맵 구체화 작업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도는 '교통이 편리한 복합 자족도시'를 3기 신도시 개발 방향으로 제시했다. '신도시에 신사업' 전략으로 주거와 직장이 인접한 직주근접형 도시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이런 도시를 만들기 위해 도는 △미래 주택유형 도입 △공공중심 기업생태계 조성 △장기공공임대주택의 확대 및 역세권 중심 배치 △주요 철도 등 교통대책의 최적화 △복합적 모빌리티 교통수단 활성화 △미세먼지 저감 위한 친환경 충전인프라 조성 △지역내 재투자 통한 SOC 공급에 중점을 둔다.

운영 중인 '3기 신도시 TF'를 시행자 뿐 아니라 기초지자체도 함께 동참할 수 있도록 해 지역 실정을 보다 자세히 반영할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하남교산.jpg
3기 신도시 하남 교산지구. /경기도 제공

도내에서 3기 신도시 등 수도권공급정책으로 추진 중인 신규사업은 24곳으로, 24만호가 신규 공급된다. 이는 전체 주택 공급 물량 30만 호의 80% 수준이다.

현재 운영 중인 사업은 지방 참여율이 높다. 하남 교산지구와 과천 과천지구, 안산 장상지구의 경우 LH와 경기도시공사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광명테크노밸리, 용인플랫폼시티, 안양관양·인덕원 총 4곳은 경기도시공사가 단독으로 시행한다.

도는 지방 참여율을 높이려 약 1년 3개월간 중앙 건의와 정책협의를 진행, 하남 교산지구와 과천 과천지구의 사업 지분을 각각 35%, 45% 확보했다. 현재까지 가장 높았던 동탄2지구 지분 20%보다 최소 15% 이상 높은 수준이다.

사업시행자인 경기도시공사는 지구계획수립 및 보상, 공공임대주택 공급 등에 대해 LH와 시행자 간 역할 구체화를 통해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하며, 재무 여건 등을 감안한 기초자치단체 지방공사 사업 참여도 순차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다.

3.jpg
3기 신도시 남양주 왕숙1지구
4.jpg
3기 신도시 남양주 왕숙2지구
4.과천지구_.jpg
3기 신도시 과천지구

경기도시공사 단독 사업 중 광명 학온지구는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배후 주거단지로 2020년 상반기 지구지정을 추진 중에 있다.

용인 플랫폼지구는 경기도와 용인시, 용인도시공사가 시행자로 참여해 GTX용인역과 함께 미래형 복합 자족도시로 계획한다는 구상이다. 연내 도시개발구역 지정이 목표다.

경기도 관계자는 "자연을 공유하고 기존 시가지를 공유하며, 세대간·계층간 공유할 수 있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중앙, 지방 및 시행자가 같은 마음으로 고민하겠다"고 전했다.

/윤혜경기자 hyegyung@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