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만명 육박"… 1년새 다주택자 7만3천명 늘었다

  • 윤혜경 기자
  • 입력 2019-11-19 18:16:01

2019111902000011900062241.jpg
지난 4월 서울 송파구 모처의 부동산 중개업소 모습. /연합뉴스

분양가 상한제 시행 후 '내 집 마련'의 꿈이 점점 멀어진다는 서민들의 볼멘소리가 간혹 들리는 가운데 전국의 다주택자가 220만 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7년 양도세를 강화한 '8.2 부동산 대책'에 이어 지난해 종부세 강화가 포함된 '9.13 주택시장안정대책' 등 정부의 다주택자 규제 정책으로 증가세가 전년보다 둔화됐지만, 집을 2채 이상 가진 다주택자가 1년 새 7만3천 명 증가한 것.

1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주택소유통계'에 따르면 전국에 주택을 소유한 개인은 1천401만 명이다. 이중 주택 1채를 보유한 이는 전체의 84.4%인 1천181만8천 명, 2채 이상 소유한 이는 219만2천 명(15.6%)으로 집계됐다.

집을 두 채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는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7만3천 명(3.4%) 늘었다.

증가 폭은 3년 만에 가장 작다. 2012년 통계 작성이 시작된 후 다주택자는 △2013년 6만1천 명(3.8%) △2014년 2만8천 명(1.6%) △2015년 15만8천 명(9.2%) △2016년 10만 명(5.4%) △2017년 14만 명(7.0%)으로 늘었다. 2018년 증가율은 전년의 절반을 밑도는 수준인 셈이다.

통계청은 정부의 규제 정책으로 다주택자 증가세가 약화했다고 분석했다.

다주택자 중 주택을 5채 이상 소유한 이들은 지난해보다 2천 명 늘어난 11만7천 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3만8천 명은 서울에 거주했고, 2만7천 명은 경기에 거주했다.

주택 4채를 보유한 이는 7만4천 명, 3채는 28만 명, 2채는 172만1천 명으로 집계됐다.

전국에서 주택 2채 이상을 가진 이가 많은 곳은 서울 강남구(21.7%)로 나타났다. 이어 서귀포시(20.9%), 세종시(20.6%), 서울 서초구(20.5%), 충남 당진시(20.4%), 충남 아산시(20.4%) 순이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8·2 대책의 영향이 많이 발휘된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해 9·13 대책도 조사 시점이 작년 11월 1일이라 곧바로 반영되기는 어려웠겠지만, 일부 영향은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윤혜경기자 hyegyung@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