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재개발·재건축조합 분양가 상한제 앞둔 저지 시위, 태풍 예보에 9일로 연기

  • 이상훈 기자
  • 입력 2019-09-03 16:45:52

정부의 분양가 상한제 적용 방침을 반대하는 전국 재개발·재건축사업 조합들의 시위가 늦춰졌다.

태풍 예보로 애초 6일로 예정됐던 분양가 상한제 저지 시위가 9일로 잠정 연기됐다.

3일 미래도시시민연대에 따르면 이날 시위 참가 조합들에 "태풍 예보로 분양가 상한제 소급적용 저지 재개발·재건축 조합원 총궐기대회가 9일 오후 5시 반으로 순연됐다"고 긴급 공지했다.

따라서 시위 참여 조합들은 오는 9일 오후 5시 30분부터 9시까지 세종문화회관 옆 소공원에서 야간 촛불집회를 한 뒤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참가비를 납부한 조합은 총 34곳으로, 주최 측은 조합원과 그 가족을 비롯해 1만∼2만명이 시위에 참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들은 정부에 분양가 상한제 전면 시행 전에 관리처분인가 신청을 완료했거나 인가를 득한 사업장을 적용대상에서 제외하거나, 충분한 이주·철거·착공 기간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2년 이상의 유예기간을 설정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이들은 정부가 10월로 예정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시행한다면 즉각 헌법소원과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내기로 했다.

/이상훈기자 sh2018@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