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 땅값 3.73% 오른 경기도 지역은 어디?

  • 윤혜경 기자
  • 입력 2019-07-25 16:07:32

2019072502000006900096021.jpg
사진은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용인시 유치 확정 소식이 전해진 용인 처인구 원삼면에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을 환영하는 현수막이 내걸린 모습. /비즈엠DB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지정 덕분일까. 올해 상반기 땅값이 가장 많이 오른 시·군·구는 경기 용인시 처인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전국 지가(땅값) 변동률 및 토지거래량' 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국 땅값은 평균 1.86% 올랐다. 2.05%를 기록한 전년 상반기와 비교하면 상승률이 0.19%p 낮다.

시·군·구 기조자치단체 단위에서 최고 상승률을 기록한 곳은 경기 용인 처인구(3.73%)였다. 지난 2월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지정과 용인 테크노밸리 인근 투자 수요 등이 지가상승으로 연결된 것으로 풀이된다.

경기 하남시(3.21%)와 과천시(2.92%) 등도 평균 상승률보다 크게 웃돌았다.

하남시는 3기 신도시인 교산지구 인접 지역인 데다 3호선 연장 추진의 영향을, 과천시는 지식정보타운 사업과 3기 신도시 지정의 영향을 받았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땅값이 가장 크게 오른 곳은 상승률 2.66%를 기록한 세종이었다. 이어 광주(2.48%), 서울(2.28%), 대구(2.26%), 경기(2.06%), 전남(2.05%) 등의 순으로 상승 폭이 컸다.

가장 땅값이 안 오른 곳은 상승률이 1%가 채 되지 않는 제주(0.29%)로 조사됐다. 경남과 울산의 상승률도 각각 0.44%, 0.62%에 불과했다.

/윤혜경기자 hyegyung@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