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창]파주시 예산으로 운천역·78호선 공사한다고?

  • 이종태
  • 발행일 2019-07-05

이종태 부장
이종태 지역사회부(파주) 부장
경의선 파주 운천역 신설이 국토부가 아닌 파주시 예산부담으로 추진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박정(파주을) 국회의원이 '내가 한 일'로 생색을 내면서 조롱을 받고 있다. 박 의원은 최근 보도자료를 내 "지난달 26일 김현미 국토부장관 등을 만나, 사업비와 영업손실보전금을 파주시가 부담하는 조건으로 운천역 건립을 요청했다"면서 "예산문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던 운천역 신설이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김 장관이 '가장 큰 난관인 예산문제에 파주시가 전향적 자세로 나오니, 운천역 신설 문제를 재검토하라'고 동석한 철도국장에게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이 사업에는 공사비와 영업손실보전금 등 약 40여억원이 소요될 예정이다.

박 의원은 또 "김 장관과 국지도 78호선 (문산)선유리 구간 확장 문제도 논의했다"며 이 역시 "파주시가 공사비를 분담하는 조건으로 사업 승인을 요청했다"고 피력했다. 이 사업은 공사비 36억원, 보상비 200억원이 소요될 예정으로, 당초 파주시와 경기도는 공사비의 70%를 국비로, 나머지 공사비 30%와 보상비는 경기도가 부담하는 조건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었다. 박 의원은 "파주시 부담을 전제로 한 운천역 신설 제안은 나와 최종환 시장, 김정기 부시장 등이 '일단 역 신설을 조기에 확정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논의를 거친 후 결정했으며, 국지도 78호선 확장은 2021년 '제5차 국도·국지도건설 5개년 계획' 수립 후 가능해 앞으로도 3~4년이 더 소요되는 문제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지역 정치권과 주민들은 "국비나 도비를 얻어 온 것도 아니고, 결국 내 돈 들여 공사하는데, (박 의원이) 왜 생색이냐?"며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물론 선출직 의원들은 '주민을 위해 열심히 뛰고 있다'는 것을 어떻게든 알려야 하겠지만 말이다. 이번 박 의원의 생색내기는 '내 돈으로 짓고 넓힐 테니(국토부는) 허락 좀 해 주세요'라고 여쭈어서 고작 '재검토'라는 말을 받아온 것 외엔 아무것도 없다.

/이종태 지역사회부(파주) 부장 dolsaem@biz-m.kr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