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팔달8구역 '매교역 재개발사업' 철거 본격화… 미니신도시 탄생 기대감

수원 대표 구도심 매교동 재탄생한다
최고명당 팔달8구역 '3603세대' 건설
  • 이상훈 기자
  • 입력 2019-05-02 16:12:40

2019050201000216700008911.jpg
팔달8구역 중 석면 조사를 마친 구간에서 본격적인 철거 작업이 시작되고 있다./이상훈기자 sh2018@biz-m.kr

"그동안 우여곡절 등 여러 가지 많은 일이 있었습니다. 오늘 첫 철거를 시작하게 돼 감회가 새롭습니다."

1만 2천여 세대 규모의 '미니 신도시'가 조성될 매교역 일대 재개발 구역 중 가장 먼저 '수원 팔달 115-8구역'(팔달 8구역)이 본격적인 철거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십수 년 넘게 수원 지역 대표적인 구도심으로 낙인 찍혔던 매교동 일대의 재탄생에 대해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2일 수원 팔달 115-8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과 부동산 업계 등에 따르면 조합은 지난달 1일부터 인계동 영광아파트부터 일대에 철거를 위한 안전펜스 등 시설물 설치 작업을 시작, 일부 구간은 석면 철거 작업을 위한 조사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석면 조사 등을 마친 인계동 영광아파트에서 600m 남짓 떨어진 인계동 552-10일대 단독주택 구간부터 철거 작업이 시작됐다.

또 다른 구간에서는 석면 조사 등 철거를 위한 사전 작업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철거 작업이 한창인 현장에 도착하자 안전장비를 갖춘 작업자들이 폐기물을 거둬들이거나 먼지가 날리지 않도록 연신 물을 뿌리는 등 철거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었다.

현장 감독관은 "석면 조사를 마친 구간부터 철거가 시작됐다"며 "오는 10월까지 철거 작업을 마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19050201000216700008913.jpg
팔달8구역 중 석면 조사를 마친 구간에서 본격적인 철거 작업이 시작되고 있다./이상훈기자 sh2018@biz-m.kr

그간 매교역 일대 부동산 시장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서 관망세가 이어지고 있었지만, 지난달 팔달 8구역이 부분철거를 위한 안전펜스 설치 등에 들어갔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이런 가운데 본격적인 철거 소식까지 인터넷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하면서 '수원재개발이 드디어 재탄생하겠군요.', '1억6~7천만 원에 나왔던 매물도 빠르게 거둬들이고 있네요.', '부동산 전화를 30분 넘게 받지 않네요.' 등 매물을 찾는 매수자들 문의가 폭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팔달8구역 전용면적 74㎡는 1억6천~7천만원, 84㎡는 1억9천~2억원까지 프리미엄이 형성된 가운데 84㎡ 재개발 입주권의 경우 매물 찾기가 쉽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매교역 일대 한 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본격적인 철거에 들어가자 매물을 찾는 매수자들 문의가 폭주하는 상황"이라며 "프리미엄만 2억 정도 형성돼 있지만, 철거 소식을 접한 뒤 매물을 거둬들이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어 매물 찾기가 하늘의 별 따기만큼 어려울 정도"라고 전했다.

팔달8구역은 수원 매교동 209-14 일원 22만2천489㎡에 지하 2층, 지상 20층 52개동 3천603세대 아파트를 건설하는 재개발사업이다.

2019050201000216700008912.jpg
팔달8구역 중 석면 조사를 마친 구간에서 본격적인 철거 작업이 시작되고 있다./이상훈기자 sh2018@biz-m.kr

대우건설과 SK건설이 시공사로 선정됐고, 역세권과 학세권 등 뛰어난 입지 탓에 전체 조합원 1천876명 중 1천494명(79.63%)이 분양을 신청해 재개발사업에 대해 기대감을 증명하기도 했던 곳이다.

유승진 팔달8구역 조합장은 "오늘은 재개발사업을 시작한다는 이야기가 나온 지 13년, 조합설립 9년 만에 철거를 시작한 아주 의미 있는 날"이라며 "그동안 해왔던 것처럼 준비를 철저히 해 모두가 살고 싶은 좋은 아파트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철거로 인해 소음과 먼지 등 불편한 부분이 발생할 수 있겠지만, 절차 등을 잘 지키고 시행자로서 시공업체를 잘 관리·감독해 최대한 주민들이 피해를 받지 않고 서로 상생할 수 있는 공사를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팔달 6·8·10구역 및 권선 6구역 등 매교역 주변 재개발구역사업들이 모두 완료되면 매교동·인계동 일대는 오는 2022년 하반기께 1만2천여 세대가 새롭게 들어서는 미니 신도시가 완성된다.

/이상훈기자 sh2018@biz-m.kr

115-8구역 조감도
수원 팔달 8구역 조감도. /수원시 제공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