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엠 현장탐방]'新 '핫플레이스'' 양주 옥정신도시, 7호선·GTX-C 노선 철도망 겹호재 '인기 급상승'

  • 이상훈 기자
  • 발행일 2019-03-21

옥정신도시
전철 7호선과 GTX-C 노선 등 철도망 교통 호재로 들썩이고 있는 양주 옥정신도시.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4만1481가구 조성 대규모 단지
교통망 구축 소식 '분위기 반전'
부지매각 순조 입주율상승 전망
입지좋은 아파트 최고 1억이상↑
강북·강남 배후거점도시 기대감

열악한 교통망 등으로 저평가됐던 양주 옥정신도시가 철도망 구축 호재로 들썩이고 있다.

2기 신도시에 포함돼 화성 동탄, 하남 위례, 파주 운정신도시 등과 함께 조성을 시작한 옥정신도시는 지하철 1호선이 연결됐지만, 서울 도심까지 1시간 이상 소요돼 그동안 인기를 얻지 못했다.

하지만 최근 전철 7호선(도봉산~장암~옥정)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노선) 등 철도망 구축이 확정되면서 새로운 '핫플레이스'로 떠오르는 분위기다.

옥정신도시 조성사업은 사업비 3조9천614억원을 들여 양주시 율정동·고암동·옥정동 일원 706만 3천㎡ 부지에 39개 블록 총 4만1천481세대를 건설하는 대규모 택지개발사업이다.

수용인구만 10만6천351명에 달하며 올해 12월 완공을 목표로 총 5단계로 나눠 진행 중이다. 2015년 1월 옥정 1단계 사업을 준공했고, 다음해 1월 옥정 2단계 사업까지 마무리하면서 사업이 순항하는 듯 보였다.

하지만, 서울 출·퇴근을 위한 광역교통망이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건설사들이 분양을 늦추기 시작, 2016년 12월까지 불과 2개 단지 3천여 가구만 입주가 이뤄지는 등 부동산시장의 관심을 받지 못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 지난 2017년 2월 옥정 3단계 준공과 동시에 구리∼포천 민자고속도로(50.6㎞)와 양주지선(6.0㎞) 등이 건설되면서 시장이 눈길을 주기 시작했고, 올해 초부터 전철 7호선과 GTX-C 노선 구축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분위기가 크게 바뀌었다.

오는 2024년 개통을 목표로 하는 전철 7호선은 도봉산에서 양주 옥정까지 15.3㎞ 연장하는 사업으로, 올 하반기 착공예정이다.

사업비 4조3천88억원을 투입해 양주 덕정에서 수원까지 74.2㎞를 연결하는 GTX-C노선 건설사업도 지난해 말 예비 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앞으로 이들 철도망이 모두 완료되면 현재 양주 덕정∼수원 소요시간이 2시간 38분에서 45분으로 113분 단축되고, 덕정∼서울 삼성까지는 80분에서 23분으로 단축된다.

옥정신도시의 입주율은 올해 2월 기준으로 32%(11개 블록, 1만2천715세대) 수준이다. 하지만 용지 매각이 진행됐거나 사업이 시행 중인 곳이 14개 블록 1만5천691세대에 달해 세대수가 빠르게 늘어날 전망이다.

올해 3개 단지 3천여 가구가 입주를 앞둔 데다가, 아직 용지 매각이 이뤄지지 않은 14개 블록(1만1천808가구) 중 5개 블록의 추가 공급이 예정돼 있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GTX 덕정역 앞 단독주택은 현재 매물이 거의 없으며, 입지가 좋은 아파트는 최고 1억원 이상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로 지난 2017년 8월 입주한 A-11블록 e편한세상 아파트(761세대) 전용면적 84.76㎡는 분양가(2억6천만원) 대비 1억3천만원 오른 3억9천만원에, 지난해 5월 입주를 시작한 e편한세상 2차 아파트(1천160세대) 역시 1억원 이상 오른 3억7천만원에 실거래되고 있었다.

이런 가운데 다음달 말 전매제한 해제를 앞두고 분양에 나서는 A-12블록 대방노블랜드 아파트(1천483세대)와 A19블록 e편한세상 아파트 4차(2천38세대)는 견본주택 오픈 전부터 문의가 끊이질 않고 있다.

옥정신도시 내 이편한공인중개사사무소 대표는 "그동안 양주 옥정신도시가 분양가도 다른 2기 신도시보다 저렴했지만, 지하철 등 교통망 부족으로 저평가돼왔다"며 "그랬던 곳이 7호선 연장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광역교통망 확정 호재로 상승세를 타는 등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졌다"고 말했다.

그는 또 "워낙 녹지 비율이 높아 숲세권이고, 도보권 내 초중고 학군이 형성돼 있을 뿐 아니라 앞으로 신도시 내 옥정중앙역(가칭)이 개통되면 역세권 혜택까지 누릴 수 있어 2억원 정도는 무난하게 오를 것으로 예상한다"며 "2만여명의 일자리와 1조8천759억원의 직접적 경제효과가 기대되는 양주테크노밸리도 조성될 예정이어서 서울 강북과 강남권을 모두 배후에 둔 거점도시로 급부상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양주시 관계자는 "올 2월 기준 99% 공정률을 보이고 있는 옥정신도시는 그동안 교통 인프라가 부족해 다른 2기 신도시와 비교해 개발이 늦어졌다"며 "구리∼포천 고속도로와 국도 3호선 대체 우회도로 등 도로망 구축에 이어 전철 7호선과 GTX 철도망까지 개발사업이 점차 탄력을 받고 있다. 옥정신도시는 지속 가능한 신도시로 건설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훈기자 sh2018@kyeongin.com

비즈엠 포스트

비즈엠 유튜브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