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역대급 분양 물량'  (검색결과   5건)

과천 제쳤다…'위례자이 더 시티' 신혼희망타운 청약 역대 최고 경쟁률 기록

GS건설이 성남시에 공급한 '위례자이 더 시티'가 공공에 이어 신혼희망타운에서도 기록을 세웠다.20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청약센터에 따르면 18~19일 양일간 진행된 위례자이 더 시티 신혼희망타운 293가구 모집에 1만7천26건이 몰려 평균 58.1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올해 한 과천 지식정보타운 S3블록(16.92대 1), S7블록(14.06대 1) 신혼희망타운을 뛰어넘는 전국 역대 기록이다.최고 경쟁률은 59㎡O타입에서 나왔다. 142가구 모집에 1만839건의 청약이 접수되며 76.3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앞서 지난 12일 청약홈에서 진행한 위례자이 더 시티 공공은 인터넷 청약 도입 이후 수도권 역대 최고 평균 경쟁률인 617.57대 1을 기록했다.성남시 수정구 창곡동에 들어서는 위례자이 더 시티는 지하 2층~지상 23층·80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은 800가구 중 공공(전용면적 74~84㎡) 360가구, 신혼희망타운(전용 46~59㎡) 293가구로 구성됐다.당첨자 발표는 내달 4일에 진행되며 같은달 16일부터 19일까지 당첨자를 대상으로 서류 접수를 받는다.GS건설 관계자는 "민간 건설사 브랜드를 내건 첫 신혼희망타운 아파트로 자이 브랜드 만의 상품과 설계를 그대로 적용해 좋은 상품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했다"며 "공공 이어 신혼희망타운도 큰 관심을 받은 만큼 무엇보다 입주민이 자부심을 가지고 살 수 있는 아파트로 보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윤혜경기자 hyegyung@biz-m.kr'위례자이 더 시티' 투시도./GS건설/위례자이 더 시티 홈페이지

2021-01-20 윤혜경

올해 1분기 11만 가구 '봇물'

겨울철 추위와 설 연휴로 비수기로 꼽히는 1분기에 이 쏟아질 예정이다.가 상한제가 시행되면서 가 산정 난항과 정비사업 조합 사정 등으로 일정이 미뤄진 들이 올해 초로 넘어온 영향이다.7일 부동산 114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아파트 예정 은 전국 112곳 총 11만3천429가구로 전년 동기(3만2천685가구) 대비 3.5배 증가했다.월별로는 1월에 3만9천541가구, 2월 3만9천971가구, 3월 3만3천917가구 등이 될 예정이다.지역별로는 수도권이 6만4천760가구, 지방 4만7천669가구다. 수도권 내에서는 경기도가 4만2천377가구로 이 가장 많고, 인천 1만8천430가구, 서울 3천953가구 순이다.경기도에서는 의정부시 고산동 의정부고산수자인디에스티지(2천407가구), 용인시 고림동 힐스테이트용인둔전역(1천721가구), 수원시 세류동 수원권선6구역(2천175가구), 광명시 광명동 광명2R구역재개발(3천344가구) 등 광역 교통망이 잘 갖춰진 지역의 대규모 단지들이 에 나선다.서울에서는 반포동 래미안원베일리를 비롯해 반포동 반포KT부지(140가구), 송파구 오금동 송파오금아남(328가구) 등 강남권에 이 풀릴 전망이다 인천은 지난해 청약 경쟁이 치열했던 연수구, 부평구, 서구 등에서 공급이 이어진다. 부평구 청천동 e편한세상부평그랑힐스(5천50가구), 연수구 송도동 송도자이크리스탈오션(1천503가구), 서구 당하동 검단신도시우미린(1천180가구) 등이 을 앞두고 있다. 부동산114는 올해 1분기에도 청약 열기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부동산 114 관계자는 "지난해 1월 4만3천가구에 달하던 미 이 11월 2만3천620가구로 크게 줄고, 청약통장 가입자가 2천700만명을 넘어서는 등 새 아파트에 대한 선호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올해도 집값 상승 전망이 우세해 내 집 마련을 못 한 실수요자 상당수가 1분기 에도 관심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윤혜경기자 hyegyung@biz-m.kr사진은 31일 서울 남산에서 본 아파트 /연합뉴스

2021-01-07 윤혜경

지난해 오피스텔 청약 '10곳 중 7곳 미달'… 올해 전망도 '먹구름'

지난해 청약 광풍이 분 아파트 시장과 달리 오피스텔은 미달이 속출한 것으로 나타났다.2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9년 오피스텔 청약 결과를 분석한 결과 총 68곳 중 47개 단지는 모집가구 수와 비교하면 청약접수자가 적었다. 10곳 중 7곳이 청약 마감에 실패한 셈이다.반면, 아파트 시장은 같은 기간 73.63%(402곳 중 296개 단지)가 순위 내 청약 마감을 기록했다. 특히 서울에서 공급된 56개 아파트 단지 중 청약 미달된 단지는 한 곳도 없었다. 하지만 틈새상품의 대표주자인 오피스텔은 서울에서 공급한 12개 단지 중에서도 7곳이 청약 마감에 실패했다. 오피스텔 상품이 대체로 소비자들에게 외면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다만 서울 여의도나 경기 과천, 동탄, 인천 송도, 대구광역시 등 일부 오피스텔은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초양극화'된 움직임이 나타나기도 했다.초소형 원룸 위주로 공급되는 오피스텔이 아파트 상품을 대체하지 못한 것이지만 가장 큰 원인은 수익성 하락과 초과 공급에서 찾을 수 있다. 실제 2019년 12월 기준 오피스텔의 평균 임대수익률은 연 4.91%로 2018년 연 5%대가 붕괴된 이후에도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 2019년에 9만실 가까운 입주이 쏟아졌고 2020년에도 전국적으로 7만6,979실이 준공될 예정이다. 부동산 114 관계자는 "2019년 3만2천942실의 상당수가 미으로 남은 상황이어서 향후 전망도 우호적이지 않다"며 "신규 공급 조절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이상훈기자 sh2018@biz-m.kr2019년 전국 오피스텔, 아파트 성적./부동산114제공전국 오피스텔 입주 및 임대수익률 추이./부동산114 제공

2020-01-21 이상훈

'수도권 미'… 신규은 눈치보기

1월 道 6769가구, 한달새 36.3% ↑고양·성남 등 신도시 수백가구 늘어수원·남양주 청약연기 '일정 고민'부동산 시장 침체로 거래 절벽에 이어 시장도 빠르게 식어가면서 잘나갔던 경기지역마저 미 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게다가 완공 후에도 팔리지 않는 악성 미도 증가해 금융 위기 직후 국내 주택건설 시장을 떨게 한 미 공포가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11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1월 도내 미 주택은 6천769가구로 전월인 지난해 12월 4천968가구보다 1천801가구(36.3%) 증가했다. '악성 미'으로 불리는 완공 후 미 주택 역시 2천514가구로 집계되면서 같은 기간 대비 7%(179가구) 가량 늘어 52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지역별로 보면 이천시의 미 이 497가구 늘어나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이어 고양시(476가구), 성남시(401가구) 순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그동안 인기를 끌었던 신도시도 미 우려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태다. 공급 과잉이 수도권에도 현실화되면서 지방에 다소 국한됐던 미이 수도권 등 도내까지 번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 그래프 참조실제 민영 아파트 기준으로 올해 용인·하남·의정부·화성·안양에서 총 7개 단지가 됐는데, 4개 단지가 1순위 청약에 실패했고 이 중 2개 단지는 2순위에서조차 미달됐다.미 우려가 깊어지자 도내에 신규 을 선보이려 했던 건설사들도 고민에 빠졌다.취득세 지원, 중도금 무이자 등 혜택에 가를 낮춘 할인 카드까지 꺼내 들었지만 집값 하락 및 거래 절벽으로 지켜보자는 관망세가 짙어지면서 수요자 찾기에 애를 먹고 있다.이 같은 이유로 애초 지난달 영통 아이파크캐슬2차와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를 하려 했던 HDC현대산업개발과 포스코건설은 청약 일정을 연기한 실정이다.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주인을 찾지 못한 아파트들이 늘어나는 상황에 올해도 도내에 1만9천가구가 넘는 공급 이 쏟아질 계획이어서 미 공포가 현실화될 수 있다"며 "미 증가 지역은 일정 조정 등 모니터링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2019-03-12 황준성

9월 수도권 입주 아파트 '매매·전셋값 약세'

다음달 수도권 아파트 입주가 8·2 부동산 대책의 영향을 받는 지역과 그동안 공급이 많았던 지역에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대책에 따른 시장침체와 추가적인 아파트 공급으로 인해 해당 지역의 집값과 전셋값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21일 부동산 114에 따르면 9월 수도권 아파트 입주 예정은 화성 동탄2신도시를 비롯해 8개 단지 4천273가구로 파악됐다. 이 중 조정대상지역에 묶여 영향을 받는 단지는 화성 동탄2신도시 '동탄역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5.0(A-37, 545가구)'와 '동탄역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6.0(A-2, 532가구)', 고양시 '고양원흥지구 호반베르디움'(967가구) 등이다. 이 지역은 양도세 비과세 요건이 추가됐고 투기지역 내에서는 주택담보대출이 세대 당 1건으로 대출 규제가 강화돼 다주택자 등의 주택 보유가 어려워졌다. 비조정지역으로는 광주 태전지구 'e편한세상 태전2차'(322가구)와 '힐스테이트 태전5지구'(405가구), 수원시 '호매실 모아미래도 센트럴타운'(680가구), 인천 서구 '검단 SK뷰'(530가구) 등이 입주민을 맞는다. 투기과열지구로 묶인 서울 금천구에서도 주상복합으로 조성된 '롯데캐슬 골드파크2차' 292가구가 입주가 시작된다.부동산 114관계자는 "9월 최대 입주 으로 집계된 동탄2신도시와 광주에서는 이미 아파트 공급과잉으로 인한 마이너스 프리미엄 등장 등 가격 약세가 나타나고 있다"며 " 초강도 부동산 규제인 8·2 부동산 대책으로 인한 시장침체에 추가적인 아파트 공급이 예정돼 있어 이들 지역의 가격 약세가 당분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2017-08-21 최규원
1